Slow Learner

‘느린 학습자’

라고 들어 보셨나요?
경계선급지능(BIF), 사회적의사소통장애(SCD), 경증 지적발달 및 자폐성발달장애(ASD) 등
의사소통 및 행동정서상에 어려움으로 또래관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아동청소년을 일컫는 말로
속도는 느리지만 앞을 향해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나아가는 아이들입니다.
미국 정신의학회의에 따르면 표준화 지능검사에서
IQ 85 이상이면 비장애,
IQ 70 이하는 지적 장애,
그리고 IQ 71~84일 때는 경계선 지적 기능(Borderline Intellectual Functioning)으로 분류되는데요.
경계선 지적 지능 기능 아동은 줄여서 경계선 지능 아동이라고 부릅니다. 이 아이들은 또래보다 조금 느리지만, 체계적인 교육과 훈련을 받으면 학습은 물론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합니다.

우리나라의 경계선 지능 아동청소년은
전국의 학급당 약 3명, 전체 학생 수의 약 14% 정도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 학생들은 지적장애는 아니지만, 일반적인 기준보다 지능이 떨어지는 아이들로
일반학생과 장애학생 사이에 끼여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낮은 학업 성취도와 사회성 결핍으로 성인이 되어서도 자립이라는 큰 과제를 안고 살아가는 경계선 지능 학생들.
과연 우리 사회는 이들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고, 어떤 지원을 하고 있을까요?
남들보다 떨어지는 지능 탓에 수업을 이해하지 못하고 딴 짓을 하기 일쑤.
주위를 두리번거리거나 멍한 기색으로 집중하지 못하는 등 다른 친구들과는 비교되는 태도를 보이는 경계선 지능 학생들.
이처럼 ‘주의 산만, 행동 미숙, 낮은 학업 성취도, 사회성 결여’ 는 경계선 지능 학생들이 가지는 특성입니다.

IQ 85 이상

비장애

IQ 85 이상

경계선 지능

IQ 70 이하

지적장애

이중 가장 취약점으로 꼽히는 사회성 부족과 결여 문제는
또래 관계에서의 소외와 집단 따돌림, 그리고 폭력으로 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상위 학습이 가능한 경계선 지능 학생들의 수업권은
사고력 향상에 맞춰진 일반 학생 중심의 수업과 반복 숙달에 맞춰진 특수교육중심의 수업 사이에 끼여 철저히 방치 되고 있습니다.

2016년 유초중등 학교급별 개황 <교육통계서비스; http://kess.kedi.re.kr> 에 따르면
2016년 현재, 전체학생은 661만2430명 중 13.9%인 약 91만9127명이 경계선급 지능학생으로 추정되고.
부산시 전체 학생수 39만3,267명 중 경계선급 학생수는 약 5만4664명으로 추정됩니다.

이들의 또 다른 문제는 장애인이 아니므로 취약계층으로 분류 되지 않아 아무런 지원을 받고 있지 않다는 점.
중증장애학생들에게 지원되는 예산조차 턱없이 부족한 실정인데, 현재 이들의 문제를 책임지는 곳은
정부 부처 가운데 단 한 군데도 없는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모든 국민의 교육받을 권리.
하지만, 경계선 지능 학생들에게 예외가 되어 있습니다.

경계선 지능 학생들은 대부분 학업을 중도에 포기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하기가 어렵습니다.
경계선 지능 남성의 경우 현행법상 군대 면제가 안 돼 병역 의무를 이행해야 하는데,
이들의 상당수는 군에서 적응하지 못해 관심병사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경계선 지능학생은 성인이 되어서도 자립이라는 큰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문제해결의 시작은 교육입니다.

학령기부터 교육과 소통지원을 위한 특별지원교육시스템 체계가 절실합니다.
경계선급 학생들을 포함한 경도장애학생들에게 특별지원교육을 전달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특별지원교육시스템체제가 필요하지만 현실적으로 요원하므로
방과후를 활용한 교육시스템이 가장 유용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특히, 방과후 특기적성 교육서비스를 양적・질적으로 개선하고,
소통을 위한 다양한 방과후 과정을 제공할 수 있는 교육적 서비스 제공 주체가 필요합니다.

매일매일즐거워는

방과후의 시간에 숲트래킹, 사회성훈련, 집단 생활 및 문화예술 등의 교육 및 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서
방과후에도 성장발달을 위한 정서적 지원과 사회참여. 즉, 통합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완전한 사회통합을 위한 사회적 가치 공유를 통해, 후원자, 기업 특히, 사회적경제기업과의 사회공헌 협력,
NGO 및 자원봉사조직, 정부지자체 등 협력을 기반으로 한 파트너십을 구축
느린학습자들의 완전한 사회통합(Full Inclusion)을 실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 2014.12.19 EBS에서 방영한 ‘느린학습자를 아십니까?’